‘PK 집토끼’ 사수 나선 윤석열, 이준석은 “분골쇄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산과 경남(PK)을 잇달아 방문한다. 대선을 50여 일 남겨놓고 출렁이는 여론조사 결과에 ‘집토끼를 사수하겠다’는 의도다. 이준석 당대표는 윤 후보보다 앞서 지역 언론사를 만나 여론 조성에 공을 들였다. 그의 입에서는 ‘분골쇄신’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갈등봉합 때마다 윤석열·이준석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