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와 코드 맞추려 한다던 육군 장군의 소신

[김종성의 히,스토리] 김완태 전 육사 교장 “국군은 신흥무관학교 계승해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