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시골에 총성… 대간첩작전 중 숨진 경찰

1995년 10월 24일 오후 2시, 조용하기만 하던 충남 부여군 석성면 정각리의 한 시골마을에 총성이 울렸다.4월부터 부여에 고정간첩이 활동하고 있다는 첩보에 따라 국가안전기획부 등이 행적과 은거지를 추적한 지 6개월여 만에 체포 작전을 벌이다 총격전이 벌어진 것이다. 사찰인 정각사에서 접선이 이뤄진다는 징후를 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