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 보낸 생모의 목소리가 커진 순간, 잊을 수 없다

3~4년 전, 입양을 보낸 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어린 엄마들과 인터뷰를 할 기회가 있었다. 이들이 낯선 사람 앞에서 쉽지 않은 이야기를 꺼내기로 마음먹은 건 자신의 인터뷰가 입양의 잘못된 실천을 바꾸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였다.각기 다른 입양기관을 통해 아이를 입양 보낸 엄마들이었다. 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