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택한 신지예 입장문, 텅빈 느낌이 든 이유

몇 주 전 동료들과 정치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여러 대화가 오고가는 도중에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 한국에서 정치인이 되고 싶을수록 ‘정당정치’에서 멀어지는 것이 낫다는 말이었다. 분명 일리가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에 속이 쪼그라드는 기분이었다. 한국 사회에서 한 정당에 속해 오래 정치 이력과 실력을 쌓아 정…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