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앞에선 다 얘기하게 돼”… 이 방법을 썼습니다

저녁 설거지를 하고 있는 내 곁을 빙빙 돌던 막내가 “엄마, 저녁에 일해야 해요?”라고 물어왔다. 고개를 돌려 녀석의 똘망한 눈망울을 마주하지 않았지만 목소리만으로도 알 수 있었다. 녀석, 꺼내놓고 싶은 감정이 있구나.요 며칠 녀석의 눈가가 자주 촉촉해 있길래 때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먼저 이야기를 제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