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시간

필자는 안철수 후보를 생각하면 “단일화 과정의 모든 불협화음에 대해 저를 꾸짖어 주시고 문재인 후보께는 성원을 보내 주시라”라는 그의 외침이 생각난다. 2012년 18대 대선을 얼마 남기지 않은 11월 23일, 문재인-안철수 단일화의 길고 긴 논의를 마감한 안 후보의 외침은 ‘후보직 양보’였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