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ㆍ불의함 고발 제2시국선언

1974년 연초부터 박정희 정부는 긴급조치를 내리면서 민청학련 사건과 제2인혁당 사건을 날조하는 등 공포정치를 자행했다. 민청학련 사건의 배후세력으로 인혁당을 지목하고 서도원ㆍ도예종 등 23명을 군사재판에 회부했다. 박정희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법원은 도예종ㆍ서도원ㆍ하재원ㆍ이수병ㆍ김용원ㆍ우홍선ㆍ송…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