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임 공범’ 김만배·남욱 기소, 곽상도 ’50억 클럽’은 “수사중”

최소 651억 원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최소 1176억 원의 시행 이익.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22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재판에 넘기며 추정한 이들의 배임 규모다. 이 중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입은 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