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COVID-19에 양성 반응, ‘매우

바이든, COVID-19에 양성 반응, ‘매우 가벼운 증상’

바이든

서울op사이트 워싱턴 (AP) — 조 바이든 대통령은 목요일에 COVID-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매우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다고 백악관은 말했습니다. 그리고 반년 동안의 전염병 혼란.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이 질병의 심각성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항바이러스제 팍슬로비드를

복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백악관에 격리되어 “모든 임무를 계속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바이든의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Kevin O’Connor) 박사는 편지에서 바이든이 콧물과 “피로와 함께 어제 저녁에 시작된 마른 기침”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여러분, 저는 잘하고 있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79세의 바이든은 취임 직전 화이자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2회, 9월 첫 추가 접종과 3월 30일 추가 접종을 받은 후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았습니다.

바이든, COVID-19에 양성

Jean-Pierre는 대통령의 증상이 “매우 경미하다”고 설명했으며 Biden은 백악관 직원들과 전화로 연락했으며 “전화 및 Zoom을 통해”그의 예정된 회의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이 백악관 조약실에서 전화를 걸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대통령이 진단에도 불구하고 바쁘게 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대통령은 범죄 예방 계획을 홍보하기 위해 목요일 Wilkes-Barre 시로 예정된 여행을 취소해야 했던 것에 대해 펜실베니아의 의원들에게 전화로 사과했습니다.

Biden은 또한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Jim Clyburn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생일을 축하하고 NAACP로부터 상을 받은 것을 축하했습니다.

O’Connor는 대통령의 치료 계획에 대한 편지에서 “최대의 보호를 받는 환자들이 하는 것처럼” Paxlovid에게 “그가 호의적으로 반응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Jean-Pierre는 Biden이 화요일에 마지막으로 음성 검사를 받았으며 다시 음성 검사를 받을 때까지 격리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디트로이트에서 학교 방문을 위해 도착한 영부인 질 바이든은 기자들에게 방금 남편과 전화를 끊었다고 말했습니다.

“잘 지내고 있어요.” 그녀가 말했다. “기분이 좋아.”more news

마스크를 쓰고 있던 영부인은 이날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녀의 대변인인 Michael LaRosa는 그녀가

목요일 미시간과 조지아에서 전체 일정을 유지하지만 질병 통제 예방 센터의 마스크와 거리두기 지침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지난주 대부분을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보냈다. 백악관 관리들은 기자들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여행 중 접촉을 최소화할 계획이었지만 7월 13일 에어포스원에서

나오자마자 대통령이 주먹을 맞고 악수를 했고 가끔 포옹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CDC는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2~14일 후에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토요일 밤 늦게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돌아와 다음 날 교회에 참석하고 화요일 백악관에서 우크라이나의 영부인 올레나 젤렌스

카를 환영하는 일을 도운 후 최소한의 공개 일정을 가졌습니다. 대통령은 수요일에 매사추세츠를 방문하여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노력을 홍보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