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원들 중국대만 문제로

미 의원들, 중국·대만 문제로 대형은행 압박

워싱턴/홍콩 (로이터) – 대만의 주권과 중국의 인권 기록을 둘러싸고 워싱턴과 중국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최고 은행가들이 수요일 의원들로부터 중국과의 거래에 대해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하라는 압력을 받았다.

미 의원들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공화당 하원의원 블레인 뤼트케마이어(Blain Luetkemeyer)는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은행장들에게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해 압박했다.

의원들은 또한 주택 및 소비자 보호와 같은 국내 문제에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는 이전 청문회에서 출발하여 CEO들에게 중국의

“인권 침해”를 규탄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브라이언 모이니한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십 년 동안 중국과 협력해 온 정부의 지침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이 입장을 바꾸면 러시아에서 했던 것처럼 즉시 바꿀 것입니다.”

JP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와 씨티그룹의 제인 프레이저 CEO도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은행들이 정부 지침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강화된 조사는 환경, 사회 및 거버넌스 문제에 대한 입장을 취해야 하는 정책 입안자, 활동가 및 투자자의 압력과 상업적 이익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하면서 국내 최대 대출 기관이 점점 더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강조합니다.

JP모건,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월스트리트 거물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에서 사업 확장을 모색해왔다.

미국 당국은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은행에 증권 사업에 대한 더 많은 소유권을 부여했습니다.

더 큰 발자국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아직 그 은행들에게 큰 수익 센터가 아닙니다.

미 의원들

오피 홍콩에 본사를 둔 글로벌 소스 파트너스(Global Source Partners)의 앤드류 콜리어 애널리스트는 “은행들이 중국에서 영업을 축소한다면

미국에 상당한 이익이 생기거나 중국에 손실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은 반도체와 같은 핵심 제품의 무역과 수입의 분리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상징주의가 더 중요합니다. 따라서 금융

부문에 대한 압력은 베이징에 우려스러운 신호를 보낼 것입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은행 CEO와 국회의원들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대만 문제는 항상 미중 관계에서 가장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미중 공동성명 3개 조항을 엄격히 준수하고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미국 지도자의 입장을 진지하고 효과적으로 관철해야 하며 대만 문제 조작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상의 질문’

1921년부터 중국에 진출한 JP모건은 중국 및 국제 기업, 금융 기관 및 정부 기관에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작년에 중국에서 증권 벤처를 완전히

소유한 최초의 외국 기업이 되었습니다.

1902년 미국 은행 최초로 중국에 매장을 설립한 씨티그룹은 지난해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일환으로 중국 본토 증권 면허를 신청했다.

중국은 최근 몇 주 동안 대만 인근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타이페이를 방문한 후 중국은 타이페이 인근

해역에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그 이후 활동은 줄어들었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