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유한기 사망에 “문 정부 들어 비극적 죽음 많아”

김기현 원내대표가 ‘2억 원 대장동 뇌물 의혹’을 받던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공사 사장)의 사망을 두고 “먼저 유 전 본부장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대장동 의혹, 특검만이 답이다. 국민의힘이 반드시 실체적 진실을 밝혀내겠다”라고 했다.10일 김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유 전 본부장 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