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마이크를” 청년 제안에 이재명 “한 실장, 해보자”

청년 : “솔직히, 지금 ‘매타버스’다, ‘쓴소리 경청’이다, 이렇게 써있는데. 진짜 들어줄 거면 차라리 아까 동성로 걸으셨는데 그냥 그때 마이크를 길거리에 있는 청년들한테 주고 후보가 얘길 듣는다면 저는 지금 이 방식보다 좀더 진정성이 느껴질 것 같아요.” 이재명 : “쇼라고 보지 않을까요? 여러분들은 어떤가요?” 10…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