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서 찬송가 불러도… 윤석열과 부인·장모에 드리운 역술·무속 그림자

손바닥에 적힌 ‘임금 왕(王)’ 자로 인해 역술·무속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급기야 지난 10일 성경책을 들고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찬송가를 부르며 손뼉을 쳤다. 윤석열 캠프는 윤 후보의 인스타그램에 ‘석열이형 밥 세 공기씩 먹던 여름성경학교 시절’이라는 문구와 함께 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