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성명 “노태우, 애도할 수 없다” 어떻게 나왔나

정부가 노태우씨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가운데, 광주시의 “애도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성명이 많은 이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광주의 품격을 보여줬다”는 긍정적 반응이 나오고 있는 이 성명은 어떻게 탄생한 것일까. 광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노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직후 광주시는 이용섭 시장과 김용…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