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어령 장관이 생의 마지막 화두로 택한 두 글자

이어령 이화여대 명예 석좌교수가 26일 암 투병 끝에 생을 달리했다. 향년 88세. 그는 1956년 23살(서울대 국문학과 재학 중)에 평론 ‘우상의 파괴’가 당선돼 비평가로 등단한 이후 인문학 전반을 아우는 필력을 발휘하면서 한국 대표 석학이자 우리 시대 뛰어난 지성으로 불렸다.특히 노태우 대통령 때 신설된 문화부 초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