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의혹 ‘키맨’ 유동규 배임·뇌물 혐의 영장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유 전 본부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전날 유 …

기사 더보기